2011.05.18 16:43

소모기형 너트로 가공




>> 소모기형 너트로 가공  <<


 
가지고 있는 기타가 존슨 기타인데

 줄을 갈 때도 되었고 줄을 모두 제거 하는 김에 겸사 겸사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작업 내역은

 1. 지판 오일 스테인

 2. 소모기형 너트로 가공


 
제 머릿속에는 에보니는 완전 검정색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인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에보니 = 윤기 자르르 흐르는 검정색 = 멋있다

제 존슨 기타의 지판은 에보니인데 지가 로즈우드인양 갈색입니다.

에보니도 옅은 갈색도 있다고 하던데 제 눈에는 거슬려서 오일 스테인 작업을 했습니다.

생각만큼 까메지지는 않았습니다.

오일스테인 작업 사진은 없습니다.

그리고 너트를 소모기형으로 가공을 했습니다.

기존에 장착해서 사용하던 오일본 너트를 이용했습니다.

연필로 각각 홈간의 중심선을 긋고 톱줄로 살짝 살짝 갈아서 자리를 잡고

삼각형 쇠줄로 어느 정도 갈아 낸 후

조각기에 다이아몬드 가공 조각날을 장착해서 가공을 했습니다.

가공하는데 30분정도 소요 된 것 같습니다.

본 갈리면서 나는 냄새가 그 다지 좋지는 않내요

아직 장착은 안해봐서 모르겠습니다만 해 볼만한 작업인 것 같습니다.

장착해서 사용해보고 소리에 변화에 대해서 간단하게 맨트를 달겠습니다.

기타 연습은 안하고 하드웨어에만 관심이 많아서 큰일입니다.

다음에는 기존의 우레탄 도장을 모두 벗겨내고 락커로 리피니쉬를 해볼까 합니다.


http://cafe.naver.com/mujungnama

Trackback 0 Comment 0
2011.05.15 08:49

씨스타19 My Boy, 씨스타 over + 니까짓게 안무연습영상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스타19 My Boy, 씨스타 over + 니까짓게 안무연습영상  (0) 2011.05.15
적응 안되는 아이폰!  (0) 2011.01.21
치카치카...  (0) 2009.06.30
비밀...  (0) 2009.06.30
내가 만일...  (0) 2009.06.30
비타민...  (0) 2009.06.30
Trackback 0 Comment 0
2011.05.06 11:13

프린트한 악보를 이렇게 정리 합니다.


인터넷에서 악보를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실력은 없는데 이곡도... 저곡도 연습해 보고 싶어

인터넷에서 악보를 찾아서 출력을 해서 연습을 해보면 좌절감만...

프린트한 악보를 관리하기가 결코 쉬운게 아니더군요

출력 해 놓은 악보는 아까워서 버리지는 못하고

그러다 보니 책상 여기 저기 돌아 다니는 악보

정리를 해야겠다 싶어서 클리어 파일을 구입해서 정리를 하다 보니

클리어 파일 구입 금액도 만만치 않고, 자리도 많이 차지 하고

고민 끝에 직장에서 사용하는 스프링 제본기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클리파일에 넣어서 사용하면서 제일 불편했던

빛에 반사되어서 악보가 제대로 안보이는 문제와 부피가 많이 줄어서 좋습니다.

그리고 깔끔한 모양새로 좋네요


Trackback 0 Comment 0
2011.05.04 11:23

페이지클릭 카포 튜닝


페이지클릭 카포 튜닝

대단한건 아니고 그냥 카포를 만지작 거리다가 생각이 나서 해보았습니다.

아직 초보라서 카포의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습니다.

기타 구입 할 때 끼워준 짝퉁 가이져 카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기타를 구입하고 무한정 방치 하다가 최근에 다시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는데

어쩌다가 카포를 사용할 일이 있어서 가이져 카포를 사용하니 뭔가가 이상한 느낌

새로 구입해야겠다 싶어서 이래 저래 알아보니 비싸기도 비싸고 종류도 너무나 많더군요

엘리엇 카포를 봤는데 가격이 많이 비싸더군요

엘리엇 카포 하고 비슷한 페이지 클릭 카포가 있어서 구입을 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수축튜브로 마감이 되어 있어서 좀 없어 보이네요 

넥이랑 닫는 부분이 좀 신경쓰여서 수축튜브를 벗겨내고 가죽을 붙일까 했는데

가지고 있는 가죽 중에 두꺼운 가죽이 없어서 수축튜브 위에 바로 가축을 붙였습니다.

보기에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수축튜브만 있을 때 보다는 기스도 덜 날 것 같기도 하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04.15 10:02

일주일이 즐거운 이유



일주일이 즐거운 이유는

혹시나 하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1.04.06 22:37

Avril Lavigne - Knocking On Heven's Door 도전 곡


Avril Lavigne - Knocking On Heven's Door





예전 부터 좋아 했던 곡이었었는데

Avril Lavigne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목소리가 너무나도 좋네요

어쿠스틱 기타로 연주를 해보려고 하는데 잘 될런지 모르겠네요


Woo woo woo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Mama take this badge off of me

엄마 나에게서 벳지를 때어줘요

I can't use it anymore

난 더 이상 이걸 쓸 수 없어요

 

It's getting dark too dark to see

점점 어두워져요 너무 어두워서 볼 수도 없죠

Feel I'm knocking on heaven's door

내가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있는 것을 느껴봐요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Mama put my guns in the ground

엄마 내 총을 땅에 내려놔요

I can't shoot them anymore

난 더 이상 그들을 쏠 수 없어요

That long black cloud is coming down

긴 먹구름이 오고 있어요

 

I feel I'm knocking on heaven's door

난 내가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있는걸 느껴요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Yeah yeah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두드리고 두드리고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yeah

Am yeah yeah yeah

Trackback 0 Comment 0
2011.04.06 20:44

오일 본 새들, 너트, 브릿지핀


오일 본으로 만들기 위해서

4개월 동안 조그만 통에 오일을 넣어 놓았습니다.

예상 했던 것 보다 오일 본으로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일반 본과 오일 본의 차이는 소리의 변화의 목적 보다는 튜닝의 안정성 때문에 만든 다고 합니다.

너트에 바르는 넛 소스나 연필심을 갈아서 바르기도 합니다.

줄과 너트에 마찰을 줄이기 위해서 그렇게 한다고 합니다.

너트나 세들에 오일이 머그으면 줄과 마찰이 줄어 듭니다.

일반 본을 1차 가공을 한 후 오일 통에 넣어 놓았습니다.

오일은 비휘발성 제품을 사용하면 된다고 해서 저는 향기가 좋은 존슨즈베이비오일을 사용했습니다.

올리브오일, 공업용 오일, 식용유, 등등 많은 종류의 사용하시는 것 같습니다.

오일 본으로 만드는 시간은 6~12개월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저는 우선 6개월 정도 시간이 지나면 마지막 가공하고 장작해볼까 합니다.


'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린트한 악보를 이렇게 정리 합니다.  (0) 2011.05.06
페이지클릭 카포 튜닝  (0) 2011.05.04
오일 본 새들, 너트, 브릿지핀  (0) 2011.04.06
왼손가락 힘 기르기!  (1) 2011.01.17
가지고 있는 어쿠스틱 기타 줄  (0) 2011.01.05
황동 새들 가공  (2) 2011.01.04
Trackback 0 Comment 0
2011.02.10 15:30

고백 - 뜨거운감자(Hot Potato)














두번째 곡입니다.

여전히 연습 중입니다.

초보에게 힘든 곡인것 같은데 그래도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1.02.10 15:27

너에게 난 나에게 넌 - 자전거탄 풍경



제가 기타 레슨 시작하면서 배운 첫 입문곡입니다.

아직 완벽하게 연주하지는 못 하지만

계속 연습하고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1.02.10 15:22

More Than Words - Extreme




세번째 곡입니다.

지금 인트로 부분만 연주 할 줄 알지만 기분이 좋습니다.

기타를 배우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연주하는 곡이라고 하는데

저 같이 음악에 감각이 없는 사람은 힘드네요

배운다는건 즐겁네요
Trackback 0 Comment 1